함박골

제목: 대전부르스


글쓴이: 함박골

등록일: 2012-06-14 17:46
조회수: 1077


장사익.jpg (40.6 KB)
 
              잘있거라 나는 간다. 이별의 말도 없이
              떠나가는 새벽열차 대전발 0시 50분
              세상은 잠이 들어 고요한 이 밤
               나만이 뿌리치며 울줄이야

         아~~ 붙잡아도 뿌리치는 목포행 완행열차
               기적소리 슬피우는 눈물의 플렛트홈
                무정하게 떠나가는 대전발 0시 50분

              영원히 변치 말자 맹세했건만
              눈물로 헤어지는 쓰라린 심정
        아~~ 보슬비가 젖어가는
                     목포행 완행열차~~~


   *** 가뭄이 온나라를 타들어가는 때라고 난리부르스 치는데
          오늘은  추적추적 감질비가 내린다.
                   장사익님의 '찔레꽃"이 울 함박골 풍악에서 젤마니
                                  울려퍼지는데 오늘은 이노래가 땡긴다.  

                     별 음률없이 목소리 하나만으로 피를 토하듯 우려내는
                                 노래에 전기에 감전되듯 숨을 멈출때가
                                               있지않았는가???  
                                   난 그래서 조타!!~~ 이냥반이~~.  
             완행열차타고 2틀걸려 한양갔던    50 여년전  멈쳐진 세월로
                                    돌려놓는다.
                                          이노랠 들으면서....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이전글: 신명나는 여행지 해남 해남.!!~~
▽ 다음글: '함박골큰기와집' 7행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