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박골

제목: 2012 이여 안녕!!


글쓴이: 함박골

등록일: 2012-12-30 20:19
조회수: 946


2013년 새아침.jpg (312.5 KB)
 
                          '' 나무의 철학''
                          살아가노라면
                   가슴아픈일 한두가지겠는가
                        깊은곳에 뿌리를 감추고
               흔들리지 않는 자기를 사는 나무처럼
                          그걸 사는거다.
                  봄 여름 가을 긴 겨울을
                           높은곳으로
                  보다 높은곳으로 쉬임 없이
                           한결같이
                             사노라면
             가슴 상하는 일 한 두가지겠는가??
                                             _ 조 병화_

            겨울  칼바람을 온 몸으로 맞으며
                   뼈만 안상한 나뭇가지를 바라보면서
                       '인내'와 '희망'을 만나봅니다.
                    아프면서 오는 계사년의 화려한 새 봄을....

          파 노라마  처럼 펼쳐집니다.
                  2012년 울 함박골을 찾아주신 많은 분들 덕에
                      행복했고 의미 있는 한해 였습니다.
                  가족 한분 한분께 머리숙여 감사함을 전합니다.

           도돌이표가 붙는것처럼
                 '삶'이 반복되고
                      또다시
                새로운 인연이 오면 오는데로
              떠나면 떠난데로 만나겠지만
         그 인연이라는 시간의 자락을 담요처럼 덮고
                  맞이할겁니다. 즐건맘으로~~

           '고맙습니다.!!' 이 머언길 찾아주신 당신께
           '감사합니다.!!' 당신들이 있어 행복했습니다.
           '사랑합니다. !!' 이제 당신도 또 다른 누군가에게
                                 희망과 꿈이 되시면 좋겠습니다.
                                      함박골을 지킨 함박지기드림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이전글: 임의 애찬!!
▽ 다음글: 신명나는 여행지 해남 해남.!!~~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