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박골

제목: 임의 애찬!!


글쓴이: 함박골

등록일: 2013-01-19 12:14
조회수: 1105


테리. (314.3 KB)x18  
 
           나
         하늘로
      돌아가리다.
  아름다운 이세상 소풍
       끝나는 날
  아름다웠다고 말하리라.      -천상병 '귀천'중에서_

             아~~ 아 사랑하는 나의 임은 갔습니다.
        강산이 2번 변한다는 18년을 '반려'라는 이름으로 함께
             동고동락 하다 떠났습니다.

        내 생애 최고의 사랑은 그 임을 만난것..
               내가 기쁠땐 그 임은 웃음이 되었고
                내가 슬플땐 그 임은 눈물이 되어
                나의 벼갯잇을 적셔 주었습니다.

                    맑은 호수처럼
          빠질것 같은 그 동그랗고 예쁜 눈망울을 굴리며
                  주인이 안아주기를 기다리며
             쉴새없는 애정공세로 사랑을 독차지했던
                 우리 가족의 사랑의화신 이 되었던 그 막냉이..

          그 임이 우리가족에게 남겨준 '사랑이란씨앗'은
                            받을때보다
            마구 퍼줄때가 더 '기쁘고' '행복'임을  
                            알게 해주었습니다.
                       그 향수같은 흔적으로  
             내 남은 생에 풍요로움과 따뜻함을 전파하는 윤활유가 되어
                   아름다운 추억으로 뿌려질겁니다.
                          임 이여
            우리와 함께 한 이세상이 참 아름다웠다고 말해주렴.!!~~
                        그 하늘나라에서~~~

     여기서의 '임':: 막 세수를 하고 난 후의 아기얼굴 같이 예쁜
                         귀염덩어리였던 아찌(요크셔테리)분양하여
                           18년동안 키우다 세상 떠난 울집 "테리"를 뜻함이다.
          18년이니 사람으로 치면 90~100세를 누리다 노환(?)으로 며칠 앓다
    떠난거니 슬퍼하지 말라지만 몇날 몇밤 식음을 전폐하며 눈물이 났습니다.

                    이제 그와 함께 했든 그 수많은 세월들을 '추억'이라는
                             이름으로 가슴에 묻어두려 합니다.
                         내게 전해진 한줌의 재를 가슴에 품으면서
                  지금 내가 가진 것만으로도 감사 행복 하고
            가까운 사람과 함께 살 수있다는것이 얼마나 소중하고 귀한
                            존재인가를 느끼게 해준 너!!
                              잠자듯 눈을 감은 마지막까지
                  멋과 향과 품격까지 지키다 생을 마친 너 !!
                  
                              조은 세상에가서
                                 잘 있거라.  
                           우리 또 다시 만나는 날
                    얼싸 안고 춤을 추며 입마춤 하자.
                         사랑한다 !!     테리야!!

       ** 의전팀이 방문 직접 운구해 가 화장장(불이 아닌 건조하여 분골시킴)에서
            한줌의 재를 넘겨 받아 앞산 산책다니던길 양지바른 나무밑에 수목장
           해주고 낙옆잎으로 덮어주며 '영원한이별'을 하였습니다.
              '이별의아픔'도 함께 묻으며~~
                   잘가~~~ 테리~~~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이전글: 이룰수없는사랑~~장철웅
▽ 다음글: 2012 이여 안녕!!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