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박골

제목: 2014년 그여름을 회상하며!!


글쓴이: 함박골

등록일: 2014-09-17 10:56
조회수: 576
 
       그  뜨거웠던 여름  땡볓을 밀어내고
      스멀스멀 가을바람이 옷깃을 스침니다.

                    진 도에서 일어난 세월의 사건땜시
                           올 여름의 성수기는
    예전 같지 않았지만 그럼에도 울 함박골은 많은 인연들이 찾아주셨슴다.
            올핼랑은 유난히 2-3-4-박 하시는 가족님들이 많았지요...
                     이 먼길 찾아주신 기억속 가족들을 떠 올리며
                                  한분 한분께
                        머리 숙여 감사함을 전합니다. !!

                비록 하룻밤이라 할지라도
          살아 온 시간속에 무디어진 '감성을
       아름답게 일깨워 주는곳' 이라고  하신분들!!
                         만남의 설레임!!
                        기다리는 그리움!!
                    이별의 향기를 가슴에 안고
               헤어질땐 '또 다시 찾아오고싶다'  라고~~
      그저 그런 일상에서 원기충전  만땅활력을 '얻어가는 곳'이라고~~
                        그래서
            우린 가슴으로 가까운 사람들이 되어
                기약 없는 만날약속(?)을 또 했드랬죠...

      또 다시 도돌이표가  붙는것처럼  '삶' 반복되어 너덜거리는 일상이 될때
              울 함박골에서 지냈던 휴식이 '마중물'이 되었슴 합니다.~~
                        사랑과 기쁨과 이별의 향기로 만들어진
                                    함박골의 향수를
                        한보따리씩 드리오니  오래오래 건강하시고
                                       행복하소서!!
                민박에서 세상을 만난 함박지기는 참말로 행복했습니다.^0^
                            함박지기

  ****함박골 단신 늬우스****
                  함박골이 완전 개 판이 되야부렀소!!
                          이게 먼소리여??
           길순 (햐얀색개) 이가 새끼 8ㅁ마리
           은총(누렁색개)  이가 새끼 7 마리   순산.
             엄마까지(2마리)   합이 17마리
      아따 갑자기 다문화 대 식구가 되야
       개 풍년이 되었다는... 알랑가 몰러??
         이  기쁜소식을!! (어하라 둥둥   &^%$#@)
           울 개님을 기억하신분들 추카해 주세요~~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이전글: 한해를 보내면서 올리는 기도 이해...
▽ 다음글: 이룰수없는사랑~~장철웅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