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박골

제목: [re] 함박꽃처럼 늘 웃음을 주는 곳


글쓴이: 함박골

등록일: 2012-08-14 04:01
조회수: 1090
 
>사흘간의 짧은 여행을 마치고 집으로 왔습니다..늘 한결같이 친정엄마처럼 반갑게 온맘으로 환대해주셔서 감사했습니다.. 에어컨이나 선풍기를 켜지 않아도 어찌나 시원한지.. 풀벌레들이 연주하는 음악에 취하여 편안하게 깊은 잠을 잤습니다.. 직접 만드신 막걸리에 부침개를  먹으며 세계경제도 논하고,, 환경 걱정도 하고.. 늙어감에 대하여..고향에 대하여..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었지요.. 잊을 수 없는 추억을 만들어주신 함박골 기와집...그곳에 가면 늘 함박꽃처럼 웃을 수 있어서 좋다..^^

  *** 임성미쌤***
                         배낭하나 달랑메고
     짧은여행(?)  기~ㄴ 여운을 남기고  
               만나고  그러케 또 헤어진 사람~~~
                              여행은
           '낯선 곳에서 자신을 되돌아보는것' 이라고
                       통통튀는 에너지로
       그간의 사느라 바빳던 도시의 묵은 때를 깨끗이 지우며
           보인만큼 느끼고 아는 만큼 이해 해주며
                   울 함박골에 '행복의씨'를 뿌려놓고 간 사람~~

                    그 어떤 값비싼 선물보다
                쌤과 같은 소중한 사람들을 만날수 있는
          오늘 하루가 가장 큰 선물인양 맞으며  오늘도
                      또 열씨미 살아갈수 있는 이유는
              쌤 과 같은  소중한 사람들이 오시기 때문입니다.  
              
          후기 남겨주심에 감사하고 ~~
               유난히도 따땃해든 올  함박골에서의 추억을 되씹으며
                          또 어느날엔가 마음비우고 싶을때
                                   우리
                           만나기로 해요!!  
                 행복을 수확하러 '함박골큰기와집'으로 간다.^0^           
                                 해남으로~~~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이전글: 좋은 추억을 담아 왔습니다.
▽ 다음글: 함박꽃처럼 늘 웃음을 주는 곳
관련글 목록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함박꽃처럼 늘 웃음을 주는 곳
임성미
2012-08-13 1102
   [re] 함박꽃처럼 늘 웃음을 주는 곳
함박골
2012-08-14 109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