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박골

제목: 가는년???~~ 오는년????~~


글쓴이: 함박골

등록일: 2012-12-31 18:01
조회수: 1061
 
               또 다시 이년(올해)이 가고
                         저년(내년)이 찾아온다.
             이 쌍년(올해와 내년)의 길목에 서서~~~

                 겨울. 칼바람을 온 몸으로 맞으며
                          뼈만 앙상한 나뭇가지를 바라보면서
                               '인내'와 '희망'을 만나봅니다..
                    아프면서 오는 계사년의 화려한 새봄을 기다리며...

                   파노라마처럼 펼쳐집니다.  
          2012년 울 함박골을 찾아주신 많은분들 덕에
                       행복했고 의미 있는 한해 였습니다. .
              가족 한분 한분께 머리숙여 감사함을 전합니다.

                      도돌이표가 붙는것처럼
              '삶'이 반복되고 또다시 새로운 인연이 오면 오는데로
                     떠나면 떠난데로 만나겠지만
               그 인연이라는 시간의 자락을 담요처럼 덮고
                      맞이 할겁니다. 즐건맘으로~~~

             '고맙습니다!!'   이 머언길 찾아주신 당신께~~
             '감사합니다.!!'  당신들이 있어 행복했습니다. ~~
            ' 사랑합니다. !!'  이제 당신도 또다른 누군가에게
                                    희망과 꿈이 되시면 좋겠습니다. ~~
                      2013년도 변함없는 사랑을 나누겠읍니다. ^ㅇ^
                            Happy New Year!!
                                       함박지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이전글: 함박골,이곳에 머무는 그대는 아름답습니다.
▽ 다음글: [re] 산사(山寺)의 아침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